석두성 01

입력시간 : 2019-03-11 10:14:11 , 최종수정 : 2019-03-18 10:26:01, 문정윤 기자


해발 3,000미터, 큰 암석 위에 만들어진 마을.

이곳에 들어오기까지 오랜 길을 달려왔다.

차가 들어올 수 없어, 큰 길에 차를 세워두고 무거운 짐은 당나귀의 도움을 받아 마을로 들어간다.

햇살이 마을 깊숙이 스며들듯 여행자의 설렘도 함께 마을로 스며들고 있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