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의 새벽

입력시간 : 2019-04-08 10:22:54 , 최종수정 : 2019-04-08 10:23:46, 문정윤 기자


저녁 무렵 도착한 여강,

중국을 좋아하는 분들이 왜 여강에 오고 싶어 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시끄럽고 그렇고 그런 관광지였을 뿐.

하지만 여강의 매력은 새벽에 있었다.

중국 전통의 모습을 너무도 잘 간직한, 고즈넉한 곳,

한 도시의 두 얼굴 아름답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