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국(高昌國)

입력시간 : 2019-09-03 10:40:12 , 최종수정 : 2019-09-03 10:40:39, 문정윤 기자


말 한 마리의 버거운 등짝을 바라보며 황량한 토성 사이 고창국을 달립니다.

그 옛날 번창했던 도시는 사라지고 무너진 건물과 남겨진 건물 사이로

거친 숨을 내쉬는 말 한 마리가 걷고 있습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