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브릿지공동체(자연치유상담센터)] 권오열 대표(센터장) 일문일답

1. 세종브릿지공동체(자연치유상담센터)는 어떤 곳인가요?

2. 대표님의 저서 [27만 청춘들의 위대한 선택 (군대에서 배우는 인생수업)]은 어떤 책인가요?

3. 약 32년간 군인으로 근무하시다가 최근 전역하셨는데 앞으로의 계획을 듣고 싶습니다.

입력시간 : 2018-07-10 14:03:39 , 최종수정 : 2018-11-08 20:25:58, 이시우 기자

1. 세종브릿지공동체(자연치유상담센터)는 어떤 곳인가요?


* 취지

세종특별자치시의 양적인 성장에 반하여 원도심, 신도심, 농촌지역민들 간의 상호 삶의 환경, 기대욕구, 가치관, 사상과 감정의 차이로 인해 앞으로 예상되는 갈등요인을 해소하고, 상호 장점을 나누고, 단점을 보완하는 차원에서의 심리적 다리(psychological bridge)를 놓고 서로 협력하고 상생하는 공동체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법인으로 인정받은 시민단체입니다.

 

*비전

1. 세종사람들에 의한, 세종사람들을 위한, 세종사람들의 이야기를 나눕니다.

2. 세종시민 스스로 질문하고, 스스로 답을 찾습니다.

3. 극과 극의 대상자들도 함께 소통하게 합니다.

4. 다름과 다름을 융합하여 집단지성으로 창조합니다.

5. 같음과 좋음은 더 좋음으로 승화 시킵시다.

 

*목표

1. 2080세대가 하나 되는 공동체

2. 도시와 농촌이 교류하고 소통하는 공동체

3. 기성세대와 신세대가 마음을 여는 공동체

4. 공공기관(군대•경찰•소방공무원 등)과 지역민이 서로 지원하고 응원하는 공동체

 

*자연치유상담센터(https://nhcc.modoo.at/)

제가 직접 운영하는 상담센터로서 현대인들의 생애주기에 맞게 건강과 행복을 만드는 심리상담, 자연치유, 휴식과 여유를 위한 공간입니다.

상담 및 치유활동 프로그램은 개인상담, 피해상담, 가족상담, 치유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들이 있으며, 특히 치유농업전문가로서 농촌의 자원을 활용한 친환경적인 힐링 프로그램으로 진행됩니다.


자연치유상담센터장 권오열 대표님



2. 대표님의 저서 [27만 청춘들의 위대한 선택 (군대에서 배우는 인생수업)]은 어떤 책인가요?

젊은 청년들의 취업문제와 7포세대들에게 희망이 되고자, 그리고 미래가 없는 청소년(중고등학생)들에게 미래 직업세계와 역량개발을 위한 자기역량개발을 위한 지침서입니다.

“무엇을 아는가?”의 학벌중심사회에서 “무엇을 알 수 있는가?”에 대한 능력중심사회로의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하여 군대(軍隊)를 국립인생종합대학교(軍大, Military Academy)으로 설정하고, 입대전-중-후 과정을 통해 자신만의 인생설계를 할 수 있도록 정리해 놓은 책입니다(네이버 또는 다음 검색 : 27만 청춘들의 위대한 선택).


육군 중령 근무시절의 권오열 대표님



3. 약 32년간 군인으로 근무하시다가 최근 전역하셨는데 앞으로의 계획을 듣고 싶습니다.

지난 6월 30일 부로 전역하였습니다.

그 동안 전후방 각지에서 많은 전우들과 생사를 같이하고 사고 없이 퇴역할 수 있어서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고, 특히 함께 했던 부하장병들에게 감사한 마음입니다.

우선, ‘87년부터 먼저 제대한 부하장병들을 찾아서 소주에 따뜻한 밥한그릇 나누고 싶습니다.

둘째는 세종에 거주지를 정하였고, 도농복합도시 세종에서 “세종브릿지공통체”를 통하여 미래 행복을 꿈꾸는 농촌지역을 만들고 싶습니다. 이를 구현하기 위하여 도시농업전문가, 치유농업전문가, 유기농기능사자격 취득 등 34개의 자격증 취득, 도시재생대학 및 코디네이터과정 수료, 지역 내 주요 인적자원 및 기관들과 인적네트워크 형성 등을 준비하였습니다.

특히 올해 큰 성과로는 우리 예양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원하는 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약5년 간 15억 예산 지원)에 선정되어 오는 7월 17일부터 시작합니다.

심리상담 전문가로서 청소년들의 진로설계, 젊은 부부와 공무원들의 스트레스관리, 독거노인의 고독과 우울 등을 위하여 도시농업, 치유농업을 통한 신체적, 정신적 건강한 삶을 위하여 노력하고 헌신하고자 합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