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다윤 시인] 겨울 바다

입력시간 : 2019-11-28 10:43:54 , 최종수정 : 2019-11-28 10:43:54, 이시우 기자

겨울 바다

 

푸른 멍도

닦고 닦으면

하얗게 되는가?

이별이

절뚝거리며 걸어 나온다.

상처 난 멍을

해안선을 따라 던진다.

던져진 멍은

이내

하얗게 변해

파도의 가슴을 후려친다.

아무리 찾아봐도

인고의 기둥은 보이지 않고

연인들의 상처만

하얀 아픔으로 길게 남는다.

 


자료제공 : 도서출판 다경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