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틀

입력시간 : 2019-12-09 10:44:22 , 최종수정 : 2019-12-09 10:46:49, 문정윤 기자


곱게 머리 올린 동족의 할머님이 오래된 베틀에 앉아 손을 움직입니다.

무명실 한 올 한 올 시간과 공을 엮어 만든 것은 이렇게 찾아온 관광객들에게 판매도 합니다.

돌아서 나오는 등 뒤로 베짜는 소리가 집안 가득합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