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주의

입력시간 : 2019-12-23 11:09:26 , 최종수정 : 2019-12-23 11:10:08, 문정윤 기자


낯선 동네를 걷다 만난 아이들은 언제나 반갑습니다.

아이들 뒤를 쫓아가다 보니 학교로 들어갑니다.

교문을 놀이기구 삼아 노는 귀여운 아이들

등교할 때 안전에 주의해 주세요.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