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다윤 시인] 동백꽃

입력시간 : 2020-01-22 16:22:39 , 최종수정 : 2020-01-22 16:23:59, 이시우 기자

동백꽃

 

스물세 살

온몸으로 청춘을 불사르며

누군가를 열렬히 사랑했던

언니가 피꽃으로 피었다

 

시린 해풍을 맞으며

다소곳이 고개 숙인

언니의 넋

 

어디선가

동박새 한 마리 날아들었다

그리움은 새가 되고

사랑은 꽃이 되었다

 

못 다한 사랑을 이루려나

언니는 동박새와 함께

먼 바다를 바라본다

 

그리운 피꽃이다.



자료제공 : 도서출판 다경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