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입력시간 : 2020-01-28 10:29:30 , 최종수정 : 2020-01-28 10:29:56, 문정윤 기자


 아이를 등에 업은 여인이 집안의 재산인

소와 송아지 풀을 뜯기고 집으로 돌아간다.

등에 업힌 아이와 엄마 옆에서 걷고 있는 송아지가

엄마의 체온을 느끼며 해지는 마을 끝자락의 집으로 돌아간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