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다윤 시인] 얼음

이시우 기자

작성 2020.02.05 15:39 수정 2020.02.05 15:39

얼음

 

순백의 딱딱한 고집이

별모양 혹은 오각형 무늬로

얼어버렸다

 

내 마음도 늘어난 별모양처럼

각이 져서 이곳저곳이 아프다

 

깨물면

딱! 하는 소리

그리움이

쓰디쓴 커피처럼 씹힌다

 

0도에서만 어는 순백의 고집덩어리.

 

자료제공 : 도서출판 다경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