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다윤 시인] 이른 봄 맞이

이시우 기자

작성 2020.03.05 11:46 수정 2020.03.05 11:46

이른 봄 맞이


하얀 하늘이

연초록빛 생기를 굽어다 본다

아직은 이른 봄

 

나는 지금 봄맞이를 한다

한손에는 노란 우정을 들고

다른 한손엔 푸른 그리움을 싸들고

올림픽 공원에 간다

 

겨울과 봄 사이

매화는 그 붉음을 자랑하지 못했지만

어느새

초록빛 새싹은 수정이 되어

가슴 한구석에 부딪친다.

 

가슴으로 들어온 새싹들은

봄햇살과 함께

투명하게 흔들린다

 

봄맞이 하기엔

아직

너무 이르다. 


자료제공 : 도서출판 다경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