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한 바퀴

입력시간 : 2020-03-09 11:40:08 , 최종수정 : 2020-03-09 11:40:46, 문정윤 기자


조용한 마을 길을 걷다가

그림 같은 풍경을 만났습니다.

금방이라도 까르르 웃어 버릴 것만 같은 아이는

제 팔목만 보고 걷고 있습니다.

그런 아이를 바라보는 엄마의 모습이 애지중지합니다.

풀어 놓은 닭들도 정겨운

흐린 날이었지만 말갛던 산책길의 풍경이었습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