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e & seek or YOU (변성진 작가, 비움갤러리)

이시우 기자

작성 2020.03.31 11:29 수정 2020.05.20 16:16 조회 473



변성진 작가, ‘hide & seek or YOU’ 사진전 개최

사진작가 변성진이 ‘hide&seek or YOU’전을 3월31일부터 4월12일까지 충무로 비움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변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기준선이라는 주제를 통해 숨바꼭질(hide&seek)하듯 아슬아슬한 우리의 자유를 표현했으며, 우리를 바라보는 또 다른(or) 우리(YOU)의 시선(視線)이 가진 기준(基準)의 모순(矛盾)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변 작가는 “우리는 늘 기준을 정해야 하며, 정해진 규칙안에서 살아야 한다. 또한, 누구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지만, 자유를 갈망하는 것에서조차 자유롭지 못한 셈이고, 결국 기준안에서 자유를 누리고 있는 것뿐이다.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게 자유로울 수 없으며, 절대 가질 수 없는 것이 자유다.”고 설명했다.

 

“나는 빛의 직진, 굴절, 반사 성질을 응용해 모델의 몸에 선을 그었다. 이것은 단순한 선이 아니라 우리가 지켜야 할 사회의 기준선이다.

빛, 그림자, 선을 이용해 모델의 몸을 자르고 연결하고를 반복하여 규칙과 불규칙의 경계를 표현했다. 가장 원초적이고, 순수한 형태로서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다양한 주제를 만들어 내는 누드 스타일로 남성과 여성이 느끼는 내면과 외면의 기준선을 통해 누군가는 숨고 누군가는 찾고 또 누군가는 가만히 지켜보는 숨바꼭질처럼 묘한 긴장감을 주는 인간관계를 이야기했다. ”라고 이번 전시 의도를 밝혔다.



 작업노트


hide&seek or YOU

나는 기준선이라는 주제를 통해 숨바꼭질(hide&seek)하듯 아슬아슬한 우리의 자유를, 우리를 바라보는 또다른(or) 우리(YOU)의 시선(視線)이 가진 기준(基準)의 모순(矛盾)을 이야하고 싶었다.

 

선이 있다.

선은 생각, 기준, 잣대, 관념, 속박, 번뇌, 규칙, 욕망의 선이자 자유의 선이다.

우리는 늘 기준을 정해야 하며, 정해진 규칙안에서 살아야 한다.

또한, 누구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지만, 자유를 갈망하는 것에서조차 자유롭지 못한 셈이고, 결국 기준안에서 자유를 누리고 있는 것뿐이다.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게 자유로울 수 없으며, 절대 가질 수 없는 것이 자유다.

 

나는 빛의 직진, 굴절, 반사 성질을 응용해 모델의 몸에 선을 그었다. 이것은 단순한 선이 아니라 우리가 지켜야 할 사회의 기준선이다.

빛, 그림자, 선을 이용해 모델의 몸을 자르고 연결하고를 반복하여 규칙과 불규칙의 경계를 표현했다. 가장 원초적이고, 순수한 형태로서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다양한 주제를 만들어 내는 누드 스타일로 남성과 여성이 느끼는 내면과 외면의 기준선을 통해 누군가는 숨고 누군가는 찾고 또 누군가는 가만히 지켜보는 숨바꼭질처럼 묘한 긴장감을 주는 인간관계를 이야기했다. 


자료제공 : 비움갤러리(070-4227-0222 / beeumgallery@gmail.com)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
s144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