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밭에서

문정윤 기자

작성 2020.04.20 11:33 수정 2020.04.20 11:33


엄마가 저녁거리로 바구니 가득 유채를 담고, 

누나는 바지런하게 밭 사이사이 잡초를 뽑고 있습니다.

어린 동생의 작은 칭얼거림을 배경음으로

밭고랑 사이 어스름 저녁이 내리고 있습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