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문정윤 기자

작성 2020.06.01 14:54 수정 2020.06.01 14:55


한적했던 마을의 길 한가운데서

한 명 두 명 아이들이 몰려들었습니다.

어디를 가든 아이들의 웃음소리는

낯선 곳의 경계심을 잊게 만들어 줍니다.

아이들과 놀다 보니 자연스레 마을 분들과 함께합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