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자 (민율 작가, 비움갤러리)

이시우 기자

작성 2020.06.12 15:37 수정 2020.06.12 15:37



전시개요

 

제목 : 나무의자

작가명 : 민율

전시기간 : 20200623() ~ 20200705()

관람시간 : 11:00~18:00

초대일시 : 20200624() / 18:00

장소 : 비움갤러리 / 서울 중구 퇴계로3635 B1 ( www.beeumgallery.com )

문의 : 070-4227-0222 (beeumgallery@gmail.com)




■ 작가노트

 

나무의자-민율

 

낯선 바람, 천천히 지나가는 구름

잠깐의 가랑비, 거친 소나기

잎이 내는 파도소리, 살짝 찡그리고 보는 햇빛

혼자 떠있는 별, 무심히 지나가는 새

코 끝 빨개지는 찬 공기, 반짝거리는 어린 잎

외롭지 않은 고요함, 파랗지만은 않은 하늘.

그리고 기분 좋은 현기증.

 

그때의 하늘과 함께 천천히 흔들리는 나무 끝 작은 의자 위에서ㅡ


 

우리가 사는 시대는 풍요로움이 넘쳐난다. 삶의 편리를 위한 물건들은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며, 알고 싶은 정보 혹은 알고 싶지 않은 정보도 물밀듯이 밀려온다.

그러나 이러한 풍요로움 속에서도 사람들은 쓸쓸하고 외롭다고 말한다.

나는 그들과 내가 느끼는 외로움이 무엇에서 오는지에 대하여 생각했다.

외롭다는 것은 내 주변의 누군가가 부재 할 때 느끼는 감정이다. 그것은 단지 가 없어서가 아니라 나를 알아주는 그가 없기 때문에 외로운 것이다. 또한 나를 잘 이해하는 가족이나 사랑하는 이가 주변에 존재하는 사람도 종종 외로움을 느낀다. 그 이유는 타인이 아무리 나를 잘 이해한다고 해도 자기 스스로 만큼 자신을 이해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외로움이란 감정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과 마주 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나 요즘 사람들은 그러한 시간의 갖는다는 것이 쉽지 만은 않다.

<나무의자작업은 이렇게 외롭고 지친 사람들이 잠시 스스로에 대해 생각하고 마음을 쉴 수 있는 공간을 찾는 데서 시작되었다.

(그곳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그런 곳이 아닌 어디든 잠시 눈만 들면 보이는 곳 이어야하며 어수선하고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을 잠시 잊을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길가의 나무 혹은 도심 공원의 작은 숲, 멀리보이는 산의 나무위에 작은 의자를 하나 올려놓는다. 그리고 잠시 마음 한 조각 덜어내어 그 의자위에 놓아둔다. 바람이 불거나 비가와도, 서늘하거나 어두운 밤이어도 좋다. 조금은 위태로워 보이고 쓸쓸해 보이는 곳이지만 당신과 떠도는 공기만 있는 그곳에서 그때그때의 하늘을 바라보며 지나가는 바람과 함께 천천히 흔들려보기를 바란다. 아주 잠깐의 시간이어도 좋다. 그것이 언제 어디서든지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이 되어 외로운 당신에게 작은 위로가 될 것이다.

 

자료제공 : 비움갤러리(070-4227-0222 / beeumgallery@gmail.com)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