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

입력시간 : 2018-12-12 15:52:49 , 최종수정 : 2019-01-04 11:31:39, 이시우 기자

구월

 

 

위에서 내려다보기엔

너무나도 하찮은 생활

멈추는 시선

조그만 책상 위

펼쳐진 돗자리

그리고 나의 모습

안주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리라

자꾸만 안주하고 발전 없는

내 삶의 연속된 시간에는

아직도 흔적이 있고

기다림과 희망도 머문다.

 

언제나 생각해봐도

부질없는 일들

나만의 추억이라고 생각해야지

스쳐지나는 그때의 모든 것들을

이유 없이 가슴 깊이 사랑할 것이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