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남 수허마을

입력시간 : 2019-04-22 11:07:24 , 최종수정 : 2019-04-22 11:08:22, 문정윤 기자


물놀이를 마치고 아이들은 집으로 돌아갈 준비를 한다.

조금 전까지 무척 역동적이었던 세상은 고요한 사진 한 장으로 남았다.

비열하고 무능력한 어른들로부터 벗어나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신나게 살아갈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되기를 찰나의 순간 너머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떠올리며 간절하게 바라본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