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목 시인의 디카시] 먼저 간 길

입력시간 : 2019-05-14 12:43:41 , 최종수정 : 2019-05-14 12:44:15, 이시우 기자

 


먼저 간 길

 

너라는 정류장은 얼마나 머나먼가

그리움의 출처를 몰랐다면

애초에 이 길로 들어서지 않았다

나는 네가 부르는 길로만 달린다

내 인생에 방황은 없었다






윤시목 시인

1997 '시문학'으로 등단

2014 호서문학상 수상

시집 : 너무너무와 메주

Ebook : 니체의 뒷간. 개뿔. 꽃다운 아리랑.

 

■ 디카시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하여 직접 찍은 한 장의 영상과 함께 문자(5행 이내)로 표현한 시이다.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로, 언어 예술이라는 기존 시의 범주를 확장하여 영상과 5행 이내의 문자를 하나의 텍스트로 결합한 멀티 언어 예술이다.

[국립국어원의 우리말샘에 디카시가 문학용어 명사로 등재]


자료제공 : 윤시목 시인(http://blog.daum.net/anibul)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