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련산의 양치기

입력시간 : 2019-05-20 11:20:43 , 최종수정 : 2019-05-20 11:28:02, 문정윤 기자


해발 3,792m의 기련산(祁連山)을 넘다가 만난 양치기 아저씨,

엉덩이에 칠해진 표식으로 내 양들을 알 수 있다고 한다.

손짓 몸짓으로 얘기하다 보니 많이 안타까웠다.

뭔가 좀 더 많은 얘기를 나누고 싶었는데...

결국 각자의 언어로 질문과 대답을 하고 뒤돌아 언덕을 내려와야 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