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민 작가와 1분 여행] (9) 광희문

입력시간 : 2019-06-10 11:56:56 , 최종수정 : 2019-06-10 11:56:56, 이시우 기자


의외로 그 존재감을 잘 모르는 문이 광희문입니다. 경복궁 앞의 광화문과 이름이 비슷해 오늘날조차 존재감을 잃기도 했던 광희문은 퇴계로에서 왕십리로 가는 길 중간에 있습니다. 조선시대에도 늘 불명예스러운 문으로 존재했습니다. 사대문 안에서 시신의 상여가 나가던 문의 역할을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시구문(屍口門)으로도 불렸습니다. 때문에 백성들도 꺼려 했던 문입니다. 도로 건너편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김중업이 1965년에 지은 서 산부인과 건물이 있습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