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다윤 시인] 등대지기

입력시간 : 2019-06-26 15:05:48 , 최종수정 : 2019-06-26 15:05:48, 이시우 기자

등대지기

 

 

딱딱하게 얼어붙은 달이

등대에 반사되어

바다를 향한 사랑을

조용하게 내뿜고 있었다

 

지난겨울에도 여전히

달그림자는 차갑게 내리쬐었고

바다와 달의 사랑이 깊어갈수록

등대지기는

고백하지 못한 마음을

바다에 생채기로 풀어놓았다

풀어낸 생채기가 진하여

바다 위를 맴도는 갈매기

등대지기의 쓰라린 상처를

마디마디 쓸어내리고 있었다

 

등대지기의 안타까운 사연

달은 신음하며

달그림자 속으로 빨아들인다

 


자료제공 : 도서출판 다경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