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래 시인의 디카시] 빨간 애플의 고백

입력시간 : 2019-11-13 11:17:00 , 최종수정 : 2019-11-13 11:17:00, 이시우 기자

 


빨간 애플의 고백

 

낮과 밤의 심한 일교차엔

눈물의 당도를 높여야 한다

번쩍이는 은박지 조명에 양쪽 뺨을 붉혀야 한다

 

가을 언덕의 감정 노동을 보며

프란츠 카프카의 ‘빨간 피터의 고백’을 듣는다

 

 



 

 

조영래: 시인

1958년 부산 출생

2013년 시현실 등단

개인전「cityscape in mind」

디카시집 『구름의 연비』

 

 

■ 디카시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하여 직접 찍은 한 장의 영상과 함께 문자(5행 이내)로 표현한 시이다.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로, 언어 예술이라는 기존 시의 범주를 확장하여 영상과 5행 이내의 문자를 하나의 텍스트로 결합한 멀티 언어 예술이다.

[국립국어원의 우리말샘에 디카시가 문학용어 명사로 등재]

 

 

구름의 연비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